• 인권위, 성소수자 상징 '무지개 깃발' 처음 걸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8.07.13 04:22 | 조회 147
     서울 중구 삼일대로에 위치한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옥상에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이 걸려 있다. 지난해 국가기관으로는 처음 성 소수자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가했던 국가인권위는 성 소수자의 인권 증진과 인권·시민사회단체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표현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건물에 내걸었다.
    ▲  서울 중구 삼일대로에 위치한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옥상에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이 걸려 있다. 지난해 국가기관으로는 처음 성 소수자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가했던 국가인권위는 성 소수자의 인권 증진과 인권·시민사회단체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표현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건물에 내걸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지난해 국가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성(性) 소수자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했던 국가인권위원회가 올해는 처음으로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걸었다.

    14일 오전 인권위가 있는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나라키움 저동빌딩에는 무지개색 깃발이 걸린 모습을 볼 수 있다.

    인권위가 건물에 무지개 깃발을 건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성 소수자의 인권 증진과 혐오 표현 개선 활동을 펼치는 인권·시민사회단체에 대한 지지와 연대의 의미를 담았다고 인권위는 설명했다.

    인권위는 지난해부터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도 서울광장에 부스를 마련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 바란다' 게시판을 운영하는 한편 축제 참여 인증 사진 촬영, 인권 타투 부착 등 이벤트를 연다.

    무지개 깃발은 미국 예술가 길버트 베이커가 만든 것으로, 베이커는 1978년 6월 25일 샌프란시스코 동성애자 자유의 날을 위해 8가지 색을 넣은 깃발을 디자인했다.

    그의 디자인 의도에 따르면 분홍색은 성적 취향을, 빨간색은 생명, 주황색은 치유, 노란색은 햇빛, 초록색은 자연, 청록색은 예술, 쪽색은 화합, 보라색은 인간 정신을 뜻한다.

    나중에 이 깃발은 분홍색과 쪽색을 빼고 청록색을 파란색으로 대체한 6가지 색 무지개 깃발로 바뀌었다.

    한편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오는 14일 오전 11시 서울시청광장에서 제19회 서울퀴어퍼레이드를 연다.

    지난해 비가 내리는데도 5만여 명이 모인 데다 올해는 강수 예보가 없어 주최 측은 지난해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


    수정 삭제 목록
    280개(1/40페이지)
    기사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