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문수 “동성애 인정, 에이즈 문제는?”…정의당 “반인권적 혐오정치”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8.05.31 12:59 | 조회 321

    김문수 “동성애 인정, 에이즈 문제는?”…정의당 “반인권적 혐오정치”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입력 2018-05-31 10:19수정 2018-05-31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동아일보DB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는 31일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의 ‘동성애’ 발언과 관련, “반인권적 혐오정치는 반드시 도태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의 최근 ‘에이즈 혐오선동’은 공직후보자로서의 자격을 의심케 하는 심각한 결격사유”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30일 진행된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정의당 김종민 후보의 공약을 거론하면서 “동반자관계 인증제를 한다는데 그것이 박원순 후보가 3년간 지원 중인 퀴어축제와 동성애를 인정하는 제도 아니냐”며 “동성애가 인정될 경우 과연 에이즈는 어떻게 감당하고 출산문제는 어떻게 할지 참 궁금하다”고 따졌다.

    이에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는 “터무니없는 발언”이라며 “김 후보는 앞서 ‘동성애는 흡연보다 위험하다’는 등의 수준 낮은 성소수자 혐오선동을 시도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차별선동세력의 혐오발언으로 공론의 장이 오염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낙인을 동원함으로써 정치적 이익을 취하려 하는 자유한국당식 ‘혐오의 정치’는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소극적인 태도도 유감이라고며 “‘인권헌장사태’로 대표되는 성소수자 인권기조에 대해 박원순 시장은 이제라도 전향적인 태도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서울은 성소수자 인구비율이 가장높은 광역단체이다. 모든 자원이 서울에 집중된 한국사회의 문제도 있지만, 서울에서 멀어질수록 인권과 멀어지는 현실도 중요한 이유”라며 “궁극적으로 한국사회의 인권의식이 성숙해야겠지만, 차별과 혐오를 피해 서울로 몰려든 ‘인권 이주민’들의 욕구에 서울시가 먼저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는 우리 곁에 이미 존재하는 ‘동등한 동료시민’”이라며 “우리 정의당은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넘어, 누구나 존중받는 차별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80531/90334954/2?lbFB=57134a3e35f7e58b39238cbae075ee0#csidx2f462f622a9e049a7c74b0a0ba5025f 

    당신이 휘두른 폭력이 당신에게 모두 돌아가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수정 삭제 목록
    289개(1/42페이지)
    기사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