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희정 지사, 흔들리지 말고 소신있게 인권조례 폐지에 대한 재의요구를 해야 한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8.02.20 10:21 | 조회 658

    "안희정 지사, 흔들리지 말고 소신 있게 재의요구 하라"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대전충남목회장정의평화협의회, "인권조례 폐지 반대" 목소리 높여
    '충남도의회의 퇴행적 행태를 지켜본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의 입장문' 내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9 12:15 수정 2018-02-19 12: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219_104524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NCCC)와 대전충남목회장 정의평화협의회가 충남도의회의 인권조례 폐지 결정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은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희정 지사는 흔들리지 말고 소신있게 인권조례 폐지에 대한 재의요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

    회견에서 이들은 "인권조례 문제를 지켜보고 있었는데, 기독교단체라고 하는 곳에서 인권조례를 동성애와 연결해 반대하는 것은 내부적으로 바람직한 것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교회의 분열 같은 모습으로 보일까 참았지만, 일부의 인권조례 반대 주장이 마치 교회 전체의 입장인 것처럼 비춰지면 교회가 나쁜 이미지를 갖게 될까 우려돼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1978년, 1980년 민주화 과정의 선두에 개신교가 선 것이 자랑스러운데 거꾸로 인권 폐지에 나서면 수구적으로 비춰져 교회의 미래가 밝지 않다"면서 "충남인권조례는 더욱 지키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남도의회의 퇴행적 행태를 지켜본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의 입장'이라는 회견문을 통해 협의회는 "인간은 누구나 자신의 본성대로 생명을 향유할 권리가 있다"면서 "이런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법과 제도를 통해 보장하고 누구나 차별 없이 삶의 자리에서 누리도록 노력해야 할 책임이 모두에게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도의회와 인권조례 폐지를 주장하는 기독교계를 지목한 일침도 가했다.

    도의회의 인권조례 폐지 가결에 대해 이들은 "우리 사회가 오랜 민주화 운동의 과정을 통해 얻어낸 형식적이고 절차적인 성과를 이제 지방자치를 통해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삶의 자리에서 실현하고자 하는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기독교계에는 "부디 율법적인 교리·문자적 성서해석에서 벗어나 넉넉하고 따스한, 우리 안에 있는 약자들과 소수자들을 품어 안는 마음으로 세상으로부터 사랑받고 존경받는 교회를 회복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에 따르면 이 협의회에는 도내 140여 개의 교회가 참여한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수정 삭제 목록
    289개(1/42페이지)
    기사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