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발부터 힘겨운 제주퀴어문화축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7.09.19 19:43 | 조회 265
    출발부터 힘겨운 제주퀴어문화축제
    지역주민 반발로 행사장소 섭외 난항
    동성애 반대하는 종교단체서도 저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7. 09.19. 18:27: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퀴어(성소수자)축제가 행사 장소 섭외에 어려움을 겪으며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섭외 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이 정서상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축제를 거부하는 경우가 생기고 있는데다 종교단체에서도 이를 저지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신현정·김기홍) 등에 따르면 오는10월 28일♥제주시 조천읍 함덕해수욕장에서 열릴 예정인 '제주퀴어문화축제'가 함덕리 마을회의 반발로 무산됐다. 

     함덕리 마을회 관계자는 "퀴어축제가 열리는 장소는 주민들이 산책로로 많이 이용하는 곳"이라며 "성 소수자에 대한 편견은 없지만 마을 정서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반대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조직위는 부랴부랴 다른 장소를 물색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태다. 성 소수자에 대한 거부감으로 난색을 표하는 곳이 많고, 동성애를 반대하는 기독교 등 종교단체에서도 축제를 저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김기홍 위원장은 "행사 30일 전에는 경찰에 집회신고를 해야되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종교단체에서 우리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고, 축제 당일 맞불집회를 개최하려는 모습도 보이고 있어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퀴어문화축제는 성 소수자들의 존재를 세상에 알리고, 이들에게 행해지는 혐오와 차별을 없애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슬로건은 '퀴어 옵서예'다. '옵서예'는 '오세요'를 표현하는 제주도 사투리로 제주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처음 열리는 점과 성 소수자들의 존재감을 드러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행사에는 약 500명의 인원이 참가하고, 인권단체 홍보부스, 공연, 퍼레이드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수정 삭제 목록
    228개(1/33페이지)
    기사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7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