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 군인의 성관계가 국가에 피해를 주었다고?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9.04.29 10:30 | 조회 2220 | 공감 0 | 비공감 0

    두 군인의 성관계가 국가에 피해를 주었다고?

    황도윤 입력 2019.04.27. 11:08

    당신은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았다. 하지만 어느 날 국가가 당신을 가둔다면? 당신이 침실에서 파트너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이미 몇 달이 흘러 그 기억이 희미해질 때, 그날의 섹스 때문에 나라가 망할 것 같다며 당신을 가둔다면 받아들일 수 있는가?

    2017년 육군은 동성애자 군인을 색출하기 위해 함정수사를 벌인다. 육군은 ‘게이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군인으로 추정되는 이들에게 접근한 뒤 얼굴 사진 등 신상 정보를 얻어내 ㄱ씨를 체포했다. 그 후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받아 ㄱ씨가 다른 군인과 성관계한 증거를 찾고 강압으로 자백을 받아내 기소했다. 그 후 ㄱ씨와 성관계를 맺은 다른 군인을 체포하고, 그런 식으로 또 체포하는 함정수사를 이어나갔다. 이 사건의 첫 피고인 ㄱ씨는 유죄판결을 받았고, 나머지 피고인들의 재판도 진행 중이다.

    올해 3월에는 해군에서 동성애자 군인을 기소했다. 이 사건의 피고인 ㄴ씨는 상담관에게 병영 생활의 어려움을 상담하며 다른 남성 군인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이야기했다. 상담관은 내담자가 처벌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상부에 이를 보고했고, 상담은 수사로 전환되었다. ㄴ씨는 합의한 성관계가 처벌 대상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기에 바로 자신의 성관계를 인정하고 상대가 누군지도 밝혔다. 해군은 ㄴ씨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그와 성관계를 맺은 군인들을 색출 중이다.

    ⓒ정켈

    이 사건들에는 피해자가 없다. 성인 간 합의한 성관계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피고인들은 대부분 데이팅 앱을 통해 모르는 사람을 만났다. 군대가 있는 지역에서 또래 남성들은 대체로 다른 군인이기에 군인 간 성관계를 갖게 됐을 뿐이다. 그리고 그들은 이런 이유로 형사처벌을 받는다.

    헌법재판소 논리에 따르면 두 군인의 섹스가 피해를 주는 대상은 다름 아닌 국가다. 헌법재판소는 동성 군인 간 합의한 성관계를 처벌해야 하는 이유로 ‘건전한 성 군기’를 든다. 군영 내에서 한 행동도 아니고 개인 시간에 아무도 모르게 한 행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은 그 행위가 과연 성 군기를 얼마나 어떻게 위협한다는 걸까. 동성애를 색출하겠다면서 함정수사를 벌이며 인력을 낭비하는 게 ‘군기’에 더 큰 피해를 끼치는 건 아닌가(참고로 동성애자 함정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은, 공관병에게 음식을 집어던지고 영하의 온도에 발코니에 가둔 박찬주 대장 부부에게 구두 경고만 했다).

    확실히 하자. 이건 동성애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헌법의 문제다. 동성애자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의 문제다. ‘군인으로 규정된 사람에 대하여 항문성교나 그 밖의 추행을 한 사람은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는 군형법 제92조 6항에 대해 논의할 때 쟁점은 국가가 잠재적 위협을 느낀다는 이유만으로 피해자가 없는 행위를 형사처벌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다.

    형제복지원이나 홀로코스트 사건과 유사

    부랑인이라는 의심만으로 감금되었던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나, 특정 정체성 집단을 잠재적 위협이 된다는 이유만으로 학살한 홀로코스트의 경우와 유사하다. 군형법 제92조 6항 폐지 논란은 동성애에 대한 것이 아니다. 이 사건들은 공익과 개인의 기본권, 형사법의 한계와 같은 우리 헌정 질서의 기본에 대한 질문이다. 당신이 형제복지원과 홀로코스트에는 반대하지만 ‘어쩐지 그래도 군형법 제92조 6항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 당신 마음속 잣대가 소수자에 대한 혐오로 흐려진 것이다. 무엇보다 군형법 제92조 6항은 국가와 국가조직이 편견과 선입견으로 인한 의심만으로 한 개인의 권리를 빼앗을 수 있는 조항이다. 군형법 제92조 6항을 폐지하는 것은 국가에 맞서 국민 기본권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싸움이 되어야 한다.

    황도윤 (자유기고가) webmaster@sisain.co.kr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10,294개(1/515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회원가입시 이메일인증 안내사진[10+1] 준™ 2016.05.20 101583
    공지 악성 스팸 봇의 광고게시에 따른 게시물 열람등급 변경 안내사진[27] sevendwarf 2015.06.08 165179
    공지 읽기권한 : 비회원 ~ / 쓰기권한 : 일병이상 ~[116] sevendwarf 2013.10.13 226763
    공지 커뮤니티내 모든 게시판에 대한 작성원칙 (전회원 필독사항)[40+1] sevendwarf 2013.04.09 233380
    공지 [팁] 마이페이스 첫화면에서 안나오게 하기사진첨부파일[70+6] 준™ 2011.09.17 265661
    10289 모바일고향에 온 기분[2] 그라미 2020.05.26 113
    10288 이번 코로나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2] 윤이랑 2020.05.11 331
    10287 최근의 감정변화에 대하여.[2] 윤이랑 2020.05.04 331
    10286 벌서 4월달이네요. jay6386 2020.04.18 250
    10285 다들 건강 조심하세요;;[2] 윤이랑 2020.02.28 522
    10284 오랫만입니다.[4+5] 2020.01.16 1147
    10283 아쉬움이 남네요...[3] Eisenberg 2020.01.06 1120
    10282 모바일실전이 중요하다는 그런 대충의 글.[2] Carousel 2019.12.27 1224
    10281 다들 뭐하고 계시나요~~~[2] 윤이랑 2019.12.25 781
    10280 모바일열때문에 기절이라니... Keserin 2019.12.24 630
    10279 모바일크리스마스에는 연애를~~ Keserin 2019.12.21 555
    10278 모바일19년의 끝자락사진첨부파일[3] 마르티노 2019.12.19 1148
    10277 마이페이스 미션이 안주어져요 ㅠ 부아뚜아 2019.11.30 725
    10276 모바일오랜만에 방문한 조아요[5] Shy_Boy 2019.11.13 1298
    10275 드랙문화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3] 윤이랑 2019.11.07 1100
    10274 모바일요즘 많이 외롭네요! Uriel 2019.11.02 778
    10273 등업 게시물은 뭘올려야하나 샤오펑 2019.10.24 585
    10272 오랜만에 방문했습니다[1] 부아뚜아 2019.10.17 830
    10271 음.. 성격고민[5] 그런데말야 2019.10.04 1299
    10270 커뮤니티가 다시 활성화 됐으면 좋겠어여,,,,[1] 두비두밥 2019.10.02 1235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20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