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안해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햇빛 | 2018.03.07 21:46 | 조회 1271 | 공감 0 | 비공감 0
    "난 그런 취향이 아니야."

    보기좋게 거절당했다..
    내 지난 2년간의 짝사랑이 2분만에 막을 내리는 순간이었다. 결말은 언제나 왜이리 짧고 아쉬운 것일까 생각하면서도 2년이란 시간이 순식간에 증발해버리는 상쾌함(?)이 느껴지기도 했다.

    새벽 2시 공원 벤치에 약간의 거리를 두고 앉은 우리 두 청년을 본 누군가가 있다면 분명 심상치않은 기류를 느꼈으리라. 2년을 준비한 회심의 일격에 폭발할 것만 같았던 내 심장박동수는 서서히 하강곡선을 그리고있었다. 이어서 그동안 아주 길고도 고독했던 기간동안 옆에서 나를 고문(?)했던 그 ××가 패고싶을 정도로 미워지기도 했다. 무엇보다 거절당한건 난데 나보다 더 나라잃은 조선백성의 얼굴을 한 이 ××의 태도에 난 더이상 무슨 말을 해야할지 종잡을 수 없었다. 그냥 장난이라고 할까? 쿨한척 해볼까? 수십가지의 생각이 내 머리를 회전하고 있을 때 일단 무슨말이든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이 어색한 분위기를 잡을 수만 있다면!!

    "그래, 알겠어. 별로 신경쓰지마. 집에가자."

    내가 먼저 앞장 서 공원을 걸었다. 그 녀석도 마찬가지로 여러생각들이 머리위에서 회전목마를 그려냈는지 어색한 행동과 표정, 대답을 뱉어내고 있었다. 난 에라모르겠다는 식으로 아까 술안주로 먹었던 막창의 맛에 대해서 실컷 떠들어댔다. 공원을 벗어나던 길은 내 목소리로 가득 차게 되었다. 무미건조한 그녀석의 대답과 함께.


    우리는 공원입구에서 헤어졌다. 멋쩍은 인사를 하고 등을 돌려 제 갈길을 걸어갔다. 난 그제서야 내가 거절당했고 지난 2년간은 뻘짓을 했으며 이제 그 녀석과도 이전처럼 지낼 수 없다는걸 실감했다. 그리고 이제부터 내가느끼게될 거절당한 사람만이 알 수있는 씁쓸함과 우울함이 오로지 내 몫이라는 것에 더 절망스러웠다. 새벽 2시가 넘었음에도 택시들은 손님을 찾아 달리고 취객들이 거리를 활보했다. 그러나 나는 아무것도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았다. 그저 나의 세상에서 홀로 거리를 걷고 있을뿐이었다.


    나는 많이 헷갈려했다. 짝사랑 하는 동안 그 녀석은 과감하고 감질맛나는 행동을 하며 내 촉을 건드렸다. 난 그걸신호로 받아들였고 내 마음도 물감번지듯 빠르게 커져만갔다. 그런데 누군가 육감이 반드시 존재한다고 했던가? 그 육감이 나에게는 분명 존재하지않았나보다. 이거 제대로 잘못짚었다.

    이미 모든게 끝난 지금, 이제와서 이성적으로 판단해보면 그 녀석의 행동이 꼭 신호였던 것은 아닌것 같다고도 생각했다. 그냥 친구끼리도 할 수 있는 장난, 관심, 표현.. 이 정도였나? 연정이 연인들 간의 사랑이라면 우정은 친구끼리의 사랑이라고도 했던가? 그래, 우리는 누구보다 진한 우정을 다진 사이였던 것이다! 하지만 나의 대뇌회로는 그것을 연정으로 변환해 데이터를 처리했고 마침내 2년을 준비한 회심의 일격을 날린것이다. 즉 그 녀석의 행동 하나하나에 나혼자 의미를 부여하며 신호로 받아들인 것, 왜? 난 이미 그 녀석을 짝사랑하고 있었으니까! 그래, 애초에 내가 널 바라보는 눈과 네가 날 바라보는 눈이 같았다면 이런 헷갈림들도 없었겠지. 난 그렇게 생각하며 쿵쾅쿵쾅 발걸음을 이어갔다.

    우울과 씩씩거림을 반복하며 내 생각의 실타래가 꼬일만큼 꼬여버렸을때 비로소 난 나의 침대에 도달 할 수 있었다. 아무도 없는 빈방에서 나홀로 침대에 누워있자니 상실감은 더 커져만갔다. 난 이마에 오른 손등을 대고 눈을 감았다. 이제 모든게 부질없었다. 이미 물은 엎질러 졌고 주사위는 던져졌으며 시간은 되돌릴 수 없다. 내일부터 달라질 우리들의 사이에 대해 걱정이 되면서도 지금 당장 그 녀석이 너무 보고싶어 가슴이 답답해져왔다. 그리고 그렇게 스르르 잠이 들었다.


    -------------

    2015년 8월에 썼던 글입니다. 옛날 조아요에 썼던 글들을 쭉 읽어보니 내가 이런 글도 썼었나 라고 생각이 들만큼 깊은 사색을 하게 만드네요~

    '나'로 살았지만 결코 '나'로 살 수 없었던 침묵의 2년도 이제 4개월로 줄었습니다.

    이만하면 됐다고 저에게 위로해주려합니다. 다독여주고 괜찮다고 참 잘했다고 말해주려합니다. 아무도 알아주진 않겠지만 참 고생했고 정말 최선을 다했다고 그거면 된거다 말해 줄겁니다.

    이제 정말 조금만 더 지나면 되니까요.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10,320개(1/516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회원가입시 이메일인증 안내사진[9+1] 준™ 2016.05.20 62074
    공지 악성 스팸 봇의 광고게시에 따른 게시물 열람등급 변경 안내사진[23] sevendwarf 2015.06.08 127063
    공지 읽기권한 : 비회원 ~ / 쓰기권한 : 일병이상 ~[109] sevendwarf 2013.10.13 188017
    공지 커뮤니티내 모든 게시판에 대한 작성원칙 (전회원 필독사항)[36+1] sevendwarf 2013.04.09 195360
    공지 [팁] 마이페이스 첫화면에서 안나오게 하기사진첨부파일[66+6] 준™ 2011.09.17 225890
    10315 모바일어엄청 오랜만에 생존신고사진첨부파일 가모리 2018.10.19 22
    10314 어둠 속에서만 손을 잡는다 미취여신 2018.10.13 158
    10313 모바일다짐 1민7우 2018.10.13 104
    10312 모바일주변시선들 그리고 예민함[4] 메리 2018.10.05 468
    10311 학교 다니다 보면...[1] 토게반 2018.10.01 449
    10310 이야 치졸하다 진짜ㅋㅋㅋㅋㅋㅋㅋ사진첨부파일[4] 미취여신 2018.09.29 626
    10309 제주도 퀴어축제도 위태위태 한 상황인가 보네요[2] 미취여신 2018.09.28 345
    10308 사랑이란 뭘까요? / What is love?[2] 미취여신 2018.09.28 208
    10307 같이 롤하실분![1] 호쥐 2018.09.27 208
    10306 모바일마음이란게[2+1] 가브리엘 2018.09.27 230
    10305 모바일즐거운 추석 보내세요[4] 메리 2018.09.24 294
    10304 술에 취해 쓰러지다[2] 드미트리 2018.09.20 265
    10303 이제 조아요 네이버밴드는 못들어가나용?[2+1] 강바라기 2018.09.19 392
    10302 퀴어의 시선으로 담은 "제1회 인천 퀴어문화축제" [미사장] 미취여신 2018.09.15 235
    10301 네이버 동성애 관련 기사 댓글..[1] 알로 2018.09.11 495
    10300 남친이 생기긴했는데///[3] 랄이증 2018.09.09 773
    10299 청원에 동참해주세요[4] 미취여신 2018.09.08 435
    10298 게이분들 중에서..[3] tjdgns15672 2018.09.03 939
    10297 모바일이번 11월 입대합니다[4] 카페모카 2018.08.28 777
    10296 모바일종로나 이태원사진첨부파일 흠핫하? 2018.08.25 903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