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혐오와 손잡은 자한당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8.02.02 16:08 | 조회 992 | 공감 0 | 비공감 0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 등 어떠한 이유로도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충남도민 인권선언 제1조에 대한 엇갈린 해석이 결국 충남인권조례 폐지로 이어졌다.

    충남도의회는 2일 오전 11시 제301회 2차 본회의를 통해 24명의 의원이 발의한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아래 인권조례폐지안)에 대해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조례안 폐지에 반대하는 여론도 이어졌지만 폐지를 막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다수 의석을 점하고 있는(40석 중 30석)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례안 폐지를 당론으로 정한 데다 행정자치위원회에서도 폐지안을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은 "다양한 의견 개진과 신중한 판단을 위해 다음 회기로 넘기자"는 의사일정 변경동의안을 긴급 제출했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의 반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 과정에서 인권조례 폐지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들기도 했다.

    여야 의원들은 2시간 가까운 사전 토론에서도 첨예한 견해차를 빚었다. 민주당 소속 김연 의원(비례대표)은 반대 토론에서 "도대체 인권조례로 도민들이 어떤 역차별을 당했냐"며 "근거 없는 낭설로 인권조례를 폐지할 경우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 보호가 취약해진다"며 "폐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윤리규칙(제20조, 차별 금지)에도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어떠한 차별도 하지 아니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인권조례안 폐지는 자유한국당 윤리규칙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소속 이공휘 의원(천안8)은 "동성애가 에이즈를 확산한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고, 충남도 또한 동성애를 조장할 만한 정책을 추진한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지방선거에서 중앙당의 공천을 받기 위해 조례 폐지에 나서고 (의도적으로) 대결 구도를 형성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기명 전자 투표를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무기명 전자투표는 다수의견의 반대로 부결됐다.

    폐지 찬성 토론에 나선 자유한국당 소속 김종필 도의원(서산2)은 "인권조례가 폐지되더라도 조례에 의거 설치된 인권센터의 상담과 조사 건수가 수십여 건에 불과하고, 국가인권위원회 지역사무소에서도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며 "인권조례가 폐지되더라도 인권을 옹호하는 데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김용필(예산1) 의원은 "8만여 명의 도민들이 조례 폐지 청원을 제출했다"며 "기독교인들이 성경의 뜻을 지키려는 노력도 존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성애가 늘어나면 인구절벽이 온다"며 "미래 충남을 위해 미풍양속과 인구 절벽을 해치는 인권조례는 폐지돼야 한다"고 논지를 폈다.

    자유한국당 송덕빈 의원(논산1)은 "애초 인권 조례를 대표 발의했다"며 "하지만 충남 인구 등을 고려할 때 동성애를 조장하는 조례안은 폐지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폐지안이 가결되자 지켜보던 일부 방청객들이 '자유한국당 각성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앞서 충남도는 도의회에서 인권조례 폐지안이 가결될 경우, 재의 요구에 이어 대법원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10,297개(1/515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회원가입시 이메일인증 안내사진[8+1] 준™ 2016.05.20 56971
    공지 악성 스팸 봇의 광고게시에 따른 게시물 열람등급 변경 안내사진[22] sevendwarf 2015.06.08 121909
    공지 읽기권한 : 비회원 ~ / 쓰기권한 : 일병이상 ~[108] sevendwarf 2013.10.13 183068
    공지 커뮤니티내 모든 게시판에 대한 작성원칙 (전회원 필독사항)[34+1] sevendwarf 2013.04.09 190487
    공지 [팁] 마이페이스 첫화면에서 안나오게 하기사진첨부파일[64+6] 준™ 2011.09.17 220925
    10292 오늘 있었던 일♥[2] 미취여신 2018.08.16 16
    10291 성불인가 홀리해지는 건가[4+4] 가브리엘 2018.08.12 215
    10290 뿌듯한 미취♥[4+3] 미취여신 2018.08.10 283
    10289 모바일.사진첨부파일 1민7우 2018.08.08 172
    10288 모바일연애는 확실히 어려운 일인것 같습니다.[5] 빈첸시오 2018.08.07 333
    10287 죽은 친구는 오늘 생일을 맞았다[2] 드미트리 2018.08.06 214
    10286 모바일으아아아 갑니닷[1] 가브리엘 2018.08.05 224
    10285 "성정체성 혼란" 김성태 비판에 임태훈 소장의 입장은?[2] 미취여신 2018.07.31 311
    10284 성소수자가 듣는 혐오발언들[1] 미취여신 2018.07.23 417
    10283 호모 포비아가 퀴어 축제 영상을 모자이크 처리없이 유튜브에 게시..사진첨부파일[3+2] 미취여신 2018.07.19 672
    10282 다운완료사진첨부파일[1+1] 진짜커피 2018.07.16 639
    10281 퀴어 축제에 몰래 간 정신과 의사[4+2] 미취여신 2018.07.15 767
    10280 와우...개많으네요[1] 진짜커피 2018.07.15 339
    10279 잔혹한 동성애자 살인마[1+1] 드미트리 2018.07.15 485
    10278 이럴 땐 피방이 최고[1] 진짜커피 2018.07.14 243
    10277 퀴어퍼레이드 보이콧 하는 페미니스트들[1] 키키키보이 2018.07.14 343
    10276 모바일너무좋다사진첨부파일[2] 1민7우 2018.07.14 527
    10275 콘돔을 사러 나가다[3+3] 드미트리 2018.07.13 792
    10274 후 날이 더운것도 덥지만 하품 2018.07.13 157
    10273 여름 개 좋아사진첨부파일[4+1] 진짜커피 2018.07.13 592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