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극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무영 | 2018.01.11 00:49 | 조회 402 | 공감 0 | 비공감 0
    저 위대한 거짓말쟁이는 뻔뻔함을 모르고 위풍당당하다.
    오래부터 부끄러움을 잊어 아직도 사라지지 않았다.
    어리석은 만행으로 재앙을 불러일으켰건만 본인만 그것을 모른다.
    진실된 이는 떠났고 남은 건 싹마저 말라버린 황무지 뿐.
    제 이기심을 이타심으로 속이며 거짓된 진리를 읊어댄다.
    선함으로 가장한 가식은 토악질을 일으킨다.
    사리분별 불가능한 저 대중들도 그저 하나의 꼭두각시였다.
    배고품만 채워주면 옳다는 것처럼 굶주린 진실은 외면했다.
    그렇게 모든 것은 썩어들어가고 생명은 꺼져간다.
    무능한 왕은 자신의 땅을 보고도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
    그도 또한 자신의 과오를 깨닫지 못한 듯하다.
    모든 것에는 작용이 있고 그에 따라 변화한다는 사실을 여전히 알지 못한다.
    결국 시간은 멈추고 남아있는 것은 색바랜 고목 뿐.
    모든 것을 베어버리고 모든 것을 태워버리고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어야 할 때이다.
    죽음이야말로 위대한 탄생이고 위대한 역능이다.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223개(1/11페이지)
    창작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읽기권한 : 비회원 ~ / 쓰기권한 : 일병이상 sevendwarf 2015.06.08 5327
    공지 릴레이 소설[114+84] 미취 2014.06.08 10166
    공지 창작게시판 이용안내사진[6] 준™ 2014.06.06 6260
    220 모바일바다가 참 예뻤는데[2] 플보 2018.04.02 444
    219 또 써봐요 릴레이 소설~[34+7] 푸른달 2018.01.16 2419
    >> 비극 무영 2018.01.11 403
    217 언제부터인가[2] 물망울초 2018.01.09 485
    216 gdfgdf[1] 토돌이 2017.12.21 477
    215 얽힘[2] 무영 2017.11.14 572
    214 모바일마음[1] 무영 2017.11.02 533
    213 Good bye but I will wait for you사진[2+3] 바람따라 2017.09.16 788
    212 인연[1+1] 김한강 2017.08.31 699
    211 모바일하루의 꿈?사진첨부파일[1] Chanadam 2017.08.29 730
    210 오지랖사진첨부파일[1] 백야伯冶 2017.08.09 760
    209 회상[1] 백야伯冶 2017.08.06 561
    208 모바일환상과 현실 유안★ 2017.08.06 587
    207 기묘한 겨울날씨 2 Keserin 2017.08.06 475
    206 힘내지 마[2] 백야伯冶 2017.08.01 726
    205 시골 향기의 추억 (보강수정)[2] 흰색의추억 2017.07.17 939
    204 기묘한 겨울날씨[1] Keserin 2017.06.20 661
    203 모바일가족이라는 바람 푸른달 2017.06.12 686
    202 왜 나는 아닌걸까 백야伯冶 2017.06.11 612
    201 고백하지 마 플보 2017.06.06 724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