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장대소 키스타임? 없어지거나 희화화된 성소수자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8.08.24 12:34 | 조회 1617 | 공감 0 | 비공감 0
     야구 경기장.
    ▲  야구 경기장.
    ⓒ 박광주

    관련사진보기


    국민 스포츠 프로야구, 작년에만 약 840만 명의 관중이 야구장을 찾았다. 한때 야구장은 주로 남성 관중들이 찾는 장소였다. 그러나 근래 야구장을 찾는 이들은 다양해졌다. 야구장을 둘러보면 연인, 친구, 가족끼리 온 관중이 대부분이다. 특히 야구장은 가족단위 팬들의 나들이 장소로도 각광받고 있다. 

    많은 아이들이 부모의 손을 잡고 지역 연고 팀을 응원하는 경험을 통해 추억을 쌓는다. 더 나아가 이런 경험을 통해 사회화된다. 최근 야구 경기 욕설 논란이나 심판과의 다툼에 대해 구단이 자체 징계 내지는 협회 차원의 징계를 내리는 것도, 야구장에서 아이들이 사회의 관점과 기준에 대해 익힐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야구장에서 사회화는 경기에만 있지 않다. 경기가 쉬는 시간엔 관중들을 위한 하프타임 이벤트가 가득하다. '댄스타임'이나 '경품추천' 등의 이벤트와 함께 '키스타임'도 있다. 카메라가 무작위로 커플로 온 관객을 화면에 잡으면 이들이 여러 관중 앞에서 키스하는 이벤트다.

    지난 7일 경기를 보러 어느 야구장을 찾았을 때다. 키스타임 전광판에는 세 커플이 화면에 잡혔다. 두 남녀 커플이 잡힌 이후 남자 두 명이 화면에 잡혔다. 

    "숨겨왔던 나의~" 

    경기장 일대는 폭소가 터졌다. 화면에 잡힌 두 사람은 당혹스러워했고 사회자는 둘의 키스를 종용했다. 결국엔 두 사람은 키스하지 않았고 경기는 7회 말로 넘어갔다. 비단 그 야구장에서만 있던 일일까. 

    그 지난 시즌에 기자가 직관을 갔을 때에도 남남커플을 키스타임에 잡아준 일이 있었다. 게다가 유튜브에 '키스타임'을 키워드로 검색해 보면 이 같은 남남커플의 키스타임이 다른 구장이나 다른 종목의 경기장에서도 왕왕 있는 일임을 알 수 있다.

    왜 하필 남남커플의 키스타임일까? 

    왜 남남(男男) 커플이 유독 키스타임 카메라에 잡히고 희화화되는 걸까. 여기에는 몇 가지 인식이 깔렸다. 첫 번째로는 이 공간에 동성애자가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동성애자의 존재를 염두에 두지 않으면, 두 남성의 키스타임은 '이상한 일'이고 '재미있는 유희 거리'가 된다. 

    만약 구단 측에서 카메라에 잡히는 관객이 성 소수자일 가능성을 고려했다면 유사 아웃팅(소수자의 성적 지향이나 성별 정체성에 대해 본인의 동의 없이 밝히는 행위) 행위를 공중에서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또 구단 측은 이를 지켜보는 동성애자 관객의 불편함 또한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로 남성은 성 의식에 둔감한 성별이라는 전제가 있는 듯하다. 동성 키스타임은 꽤나 많이 있지만 여여(女女) 커플의 키스타임은 없다. 즉 여성은 공중에서 동성과 키스를 강제하기에는 성 감수성이나 민감도가 더 높고 남성은 둔감하거나 무신경하기 때문에 괜찮다는 의식의 발현이다. 남성은 공중에서 동성과 키스해도 좀 부끄럽고 말 것이라는 생각이 저변에 깔려있다. 성별과 무관하게 개인의 성 감수성이나 민감도는 천차만별이다. 둔감한 개인은 있을지 모르나 둔감한 성별은 없다. 

    문제는 경기장에서 많은 이들, 특히 아이들이 이러한 편견을 사회화한다는 것에 있다. 희화화된 남남커플의 키스타임 장면을 경기장에서 목격한 아이들은 동성애나 성 소수자에 대해 편견을 갖게 될 수도 있다. 그들은 은연중에 '동성애자는 없는 존재', 혹은 있더라도 '우습고 이상한 존재'라고 인식하게 될 것이다. 또 동성애 성향을 가진 아이들은 스스로의 존재를 부정당하는 끔찍한 경험을 하게 된다.

    커밍아웃한 유명 방송인 홍석천 씨는 "게이는 내 친구, 내 가족일 수 있다"는 말을 한 바 있다. 이반도 일반과 다름없는 사람이며 실존하고 있다. 야구팬일 수도 있고 야구장에 올 수도 있다. 

    야구장이 야구팬 모두를 하나로 묶는 공간이 되기 위해서 성 소수자에 대한 배제와 차별을 멈추어야 할 때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키스타임이 보여주는 의식의 벽은 야구장뿐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에서 넘어서야 할 장벽일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이러면 희화화하는게 왜 혐오야? 라고 하는 애들도 있더라구요ㅎㅎ 
    세상 씨바ㅎㅎ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10,402개(1/520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회원가입시 이메일인증 안내사진[9+1] 준™ 2016.05.20 81702
    공지 악성 스팸 봇의 광고게시에 따른 게시물 열람등급 변경 안내사진[25] sevendwarf 2015.06.08 145870
    공지 읽기권한 : 비회원 ~ / 쓰기권한 : 일병이상 ~[114] sevendwarf 2013.10.13 207323
    공지 커뮤니티내 모든 게시판에 대한 작성원칙 (전회원 필독사항)[39+1] sevendwarf 2013.04.09 214365
    공지 [팁] 마이페이스 첫화면에서 안나오게 하기사진첨부파일[68+6] 준™ 2011.09.17 245500
    10397 살아있습니다[2] 가브리엘 2019.06.25 514
    10396 '여성스럽다'가 도대체 무슨 느낌일까요?[6+1] er374 2019.06.10 777
    10395 아 아아아아아악[4] 화이트셔츠 2019.06.06 586
    10394 2019 LGBTQ+ Supporting Fashion & Be.. 미취여신 2019.06.05 327
    10393 170만원사진첨부파일 미취여신 2019.06.04 625
    10392 퀴퍼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면 드는 생각[1] 미취여신 2019.06.03 378
    10391 모바일제모는 역시 전문가에게~ ^^사진첨부파일[5] 나도조아요 2019.05.30 975
    10390 질문 이 있는데 어디다 써야할지 몰라서 여기에 써봐요 ㅎㅎ[1] 없다니까 2019.05.27 467
    10389 대만에서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이 법제화됐다사진[1] 미취여신 2019.05.18 475
    10388 모바일사랑인가...?[5+6] 세이타 2019.05.15 843
    10387 모바일조아요 조용 조용[4+1] 깨모 2019.05.13 701
    10386 어제의 실수사진첨부파일[5+4] 미취여신 2019.05.09 1082
    10385 시간날때 꼭 떠나세요!!![6+3] 화이트셔츠 2019.05.07 664
    10384 모바일음.. 말투에 대한 고민입니다[5] 그런데말야 2019.04.30 742
    10383 이제 걍 막가요 ㅋㅋㅋ[7] 화이트셔츠 2019.04.29 748
    10382 중간고사끝 이제 기말만끝나면 곧 방학[3] 꼬냥군 2019.04.29 427
    10381 두 군인의 성관계가 국가에 피해를 주었다고?사진[3] 미취여신 2019.04.29 1037
    10380 모바일제 신세한탄 들어주실 분..[5+2] 민웅 2019.04.26 795
    10379 모바일남자친구와 섹파[8] 그라미 2019.04.23 1742
    10378 어머 이런 좋은 노래가 있었다니[1+2] 미취여신 2019.04.23 400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9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