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혐오와 손잡은 자한당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미취여신 | 2018.02.02 16:08 | 조회 695 | 공감 0 | 비공감 0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 등 어떠한 이유로도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충남도민 인권선언 제1조에 대한 엇갈린 해석이 결국 충남인권조례 폐지로 이어졌다.

    충남도의회는 2일 오전 11시 제301회 2차 본회의를 통해 24명의 의원이 발의한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아래 인권조례폐지안)에 대해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조례안 폐지에 반대하는 여론도 이어졌지만 폐지를 막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다수 의석을 점하고 있는(40석 중 30석)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례안 폐지를 당론으로 정한 데다 행정자치위원회에서도 폐지안을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은 "다양한 의견 개진과 신중한 판단을 위해 다음 회기로 넘기자"는 의사일정 변경동의안을 긴급 제출했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의 반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 과정에서 인권조례 폐지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들기도 했다.

    여야 의원들은 2시간 가까운 사전 토론에서도 첨예한 견해차를 빚었다. 민주당 소속 김연 의원(비례대표)은 반대 토론에서 "도대체 인권조례로 도민들이 어떤 역차별을 당했냐"며 "근거 없는 낭설로 인권조례를 폐지할 경우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 보호가 취약해진다"며 "폐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윤리규칙(제20조, 차별 금지)에도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어떠한 차별도 하지 아니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인권조례안 폐지는 자유한국당 윤리규칙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충남도의회가 2일 '충청남도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을 재석 의원 37명 중 찬성 25명, 반대 11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소속 이공휘 의원(천안8)은 "동성애가 에이즈를 확산한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고, 충남도 또한 동성애를 조장할 만한 정책을 추진한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지방선거에서 중앙당의 공천을 받기 위해 조례 폐지에 나서고 (의도적으로) 대결 구도를 형성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기명 전자 투표를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무기명 전자투표는 다수의견의 반대로 부결됐다.

    폐지 찬성 토론에 나선 자유한국당 소속 김종필 도의원(서산2)은 "인권조례가 폐지되더라도 조례에 의거 설치된 인권센터의 상담과 조사 건수가 수십여 건에 불과하고, 국가인권위원회 지역사무소에서도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며 "인권조례가 폐지되더라도 인권을 옹호하는 데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김용필(예산1) 의원은 "8만여 명의 도민들이 조례 폐지 청원을 제출했다"며 "기독교인들이 성경의 뜻을 지키려는 노력도 존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성애가 늘어나면 인구절벽이 온다"며 "미래 충남을 위해 미풍양속과 인구 절벽을 해치는 인권조례는 폐지돼야 한다"고 논지를 폈다.

    자유한국당 송덕빈 의원(논산1)은 "애초 인권 조례를 대표 발의했다"며 "하지만 충남 인구 등을 고려할 때 동성애를 조장하는 조례안은 폐지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폐지안이 가결되자 지켜보던 일부 방청객들이 '자유한국당 각성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앞서 충남도는 도의회에서 인권조례 폐지안이 가결될 경우, 재의 요구에 이어 대법원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10,245개(1/512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회원가입시 이메일인증 안내사진[8+1] 준™ 2016.05.20 51790
    공지 악성 스팸 봇의 광고게시에 따른 게시물 열람등급 변경 안내사진[22] sevendwarf 2015.06.08 116722
    공지 읽기권한 : 비회원 ~ / 쓰기권한 : 일병이상 ~[107] sevendwarf 2013.10.13 177937
    공지 커뮤니티내 모든 게시판에 대한 작성원칙 (전회원 필독사항)[33+1] sevendwarf 2013.04.09 185499
    공지 [팁] 마이페이스 첫화면에서 안나오게 하기사진첨부파일[64+6] 준™ 2011.09.17 215882
    10240 까무잡잡한 암흑의 5월[1] 유토 2018.05.20 32
    10239 어딜 보시는 겁니까? 그건 제 잔상입니다만.사진첨부파일[4+3] 미취여신 2018.05.15 385
    10238 학교 단편영화제[3] 드미트리 2018.05.15 208
    10237 저도 오랜만이군요 어느새[4] 가브리엘 2018.05.12 219
    10236 모바일God's Own Country 이 영화 좋네여.사진첨부파일[1] 2018.05.10 244
    10235 저도 굉장히 오랜만이네요 ㅎㅎ[3] 민뮤 2018.05.08 272
    10234 오랜만이네요[5+3] 하란 2018.05.07 248
    10233 모바일인생아 ㅠ[5] 알겟어 2018.05.06 228
    10232 어머 뭐야! 너나 좋아하니?♥[2+2] 미취여신 2018.05.06 282
    10231 좋은 글귀하나 보고가세요♥[3+1] 미취여신 2018.05.03 221
    10230 요즘 조아요 정말 한산하네요...[6+6] 알로 2018.05.03 377
    10229 모바일이제 사랑의 감정을 느끼는 게 무서워요..[3] Gypsophila 2018.05.02 246
    10228 흠...어디한번 독하게 물고 늘어져보자...[2] Keserin 2018.05.01 300
    10227 [구원자 3편] 이 목사는 2천여 명의 성소수자에게 탈동성애 치..[2] 미취여신 2018.04.30 216
    10226 [구원자1,2편] 엄마, 아빠. 제발, 나를 위해 기도하지 마세..[1+2] 미취여신 2018.04.27 246
    10225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들의 이야기 미취여신 2018.04.25 253
    10224 모바일흠... 요세 근황[2] Keserin 2018.04.22 517
    10223 지하철에서 늘 보던 아이가[2+2] 마리호이 2018.04.20 711
    10222 기부니가 좋아서 공중제비 좀 조지겠습니다.사진첨부파일[2+2] 미취여신 2018.04.19 577
    10221 모바일썸남과 다시 연락이 됐어요. 너무 기쁘다.[5+2] 2018.04.19 598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8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