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을지 궁금합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말랑콩 | 2017.02.22 15:54 | 조회 598 | 공감 0 | 비공감 0
    안녕하세요.

    상담하고 싶은 질문에 앞서.. 일단 제 상태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ㅠ

    짧지 않은 삶을 살아오며 한번도 이런 쪽에 대해 남들과 이야기해본 적 없고 시도조차 못하는 겁쟁이입니다

    커뮤니티 활동도 대학 초반에 딱 한번 했다가 게이라고 굳게 믿은 분에게 배신당하고 한번도 해본 적 없어 하소연이 길어질지도 모르겠네요..

    일단 저는 남자와 여자 모두가 좋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누군가를 선택해서 사귀라고 하면 둘 다 싫습니다.

    연애라는 것은 정신적 교감과 육체적 교감이 균형을 이루어야 하는데, 성적으로 흥분이 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딱히 흥미가 없습니다

    지금까지도 상대와 약간 억지로 관계를 맺어왔고 이것 때문에 헤어진 일도 있습니다. 처음엔 잘 하다가 나중엔 너무 싫어서 일 년 이상 관계를 거부했더니.. 결국 떠나가더라구요

    그렇다고 성행위에 거부감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입으로 해주는건 좋고 키스나 스킨쉽도 너무 좋은데 단지 삽입이 싫습니다

    이렇다보니 슬슬 혼기가 차 주변에서 결혼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성을 만나 평생 싫은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것은 상상하기도 싫습니다.

    또 이기적인게 아기는 있었으면 하구요. 과연 제 생각에 동의해서 평생을 성관계 없이 살아가줄 반려자가 있을지 고민입니다.

    물론 제가 지금까지 만나왔던 사람들이 진실된 사랑이 아니었고 앞으로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나타난다면 몸과 마음이 바뀔수도 있다는 생각, 해 보지 않은 건 아니지만 지금 당장은, 그리고 앞으로 한동안 제 상태는 결코 바뀌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만일 그렇게 바뀔 수 있다면 애초에 이성을 찾아 헤매면 해맸지 이렇게 고민하지는 않았을 테지요

    지금도 집에서는 얼른 결혼하라 성화인데, 이런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 설득하기엔 제가 너무 이기적이고 겁이 많습니다.. 부모님의 실망스러워하는 표정을 떠올리는 것 만으로도 세상을 살아가기가 힘들 것 같습니다

    그러던 중 어느날 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이란 영화를 봤습니다

    예전에 한번 잘못 다운받아서 보고서는 헐...하고 바로 지웠었는데, 다시 보니까 어쩐지 감회가 새롭더군요

    영화를 보며 정말 저런 커플이 있을까? 싶었습니다. (영화를 안 보신 분들들 위해 설명을 드리자면 게이와 레즈비언이 서로를 상대로 위장결혼을 하는 내용입니다.)

    실제로 내가 저 상황이라면.. 물론 상대는 동성의 연인이 있고 나는 혼자일테지만.. 사랑하지 않은 채 법적으로 엮이는 일이라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을 만나는 것이 결코 쉽지만은 않겠지만..

    지금 당장은 워낙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라 영화와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났으면 하고 바랄 뿐입니다

    서론이 길었습니다. 요지는 이것입니다. 실제로 저 영화처럼 게이와 레즈비언이 서로 위장결혼을 하는 사례가 많은가요?

    그리고 혹시라도 저와 같은 상태이신 분들은 도대체 어떻게 하면 좋을지..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ㅠㅠ

    나이가 차면 용기도 있어지고 성정체성 따위로 고민 안할 줄 알았는데 말도 안되는 고민 때문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울고싶어요..ㅠㅠ
    공감 비공감
    수정 삭제 목록
    1,181개(1/60페이지)
    질문상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81 모바일성관계전 준비[1] 고독하고 외롭다 2017.04.25 188
    1180 짝사랑 멈추는 법[4] 또다시고민 2017.04.24 145
    1179 모바일이거 의심해봐야될까요??[4+3] 동우라기 2017.04.15 440
    1178 모바일사람을 만나고싶은데 어떤방법이 있을까요[2] wjdrj19 2017.04.08 289
    1177 사랑은 무엇일까요?[5+1] 이시스 2017.04.05 252
    1176 짝사랑하는 애랑 얘기할 때 저랑 눈을 안마주쳐요[3] 해바라기 2017.03.29 289
    1175 사랑받는다는 느낌을 너무 갈구하는 걸까...[3+3] 가브리엘 2017.03.29 293
    1174 사랑은 단 둘이서 하는 것일까요?[5+4] 수성 2017.03.26 339
    1173 모바일어떡해야 하나요[4] 싸압 2017.03.24 413
    1172 자녀가 있으면 좋겠는데...[6+6] 밀키웨이 2017.03.15 616
    1171 게이? 트젠?[5+5] 민뮤 2017.03.13 613
    1170 모바일나를 사랑하고 아끼는 방법[4] irunirun 2017.03.08 397
    1169 모바일신검 질문이요[2] seraphimon 2017.03.07 492
    1168 모바일조아요[1] !!m 2017.03.06 353
    1167 모바일취향[3] 엉덩맛바나나 2017.03.04 494
    1166 모바일커밍아웃에 대헤 궁금한것[5] 우우우 2017.02.25 566
    1165 모바일지루...[2] 엉덩맛바나나 2017.02.25 473
    1164 남고에 다니는 게이의 고민 (스압주의)[4+3] 민뮤 2017.02.23 1138
    >> 모바일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을지 궁금합니다.[5+4] 말랑콩 2017.02.22 599
    1162 심리상담소 안내[6+2] 하란 2017.02.03 646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조아요닷컴소개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제휴/광고문의 | English Board | 중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러시아스페인핀란드일본미국한국
    조아요닷컴의 사전 동의 없이 조아요닷컴의 정보,콘텐츠 및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조아요닷컴에 등록된 이미지와 게시물의 내용은 건전성과 공익성 그리고 재미를 최우선에 두고 있으며 그에
    적합하지 않은 콘텐츠 발견시 바로 신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문의/건의는 민원실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실 바로가기]
    Copyrights ⓒ 2017 zoayo.com All Rights Reserved. (Excute Time 0.331)